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65학번 동기회


 

 


 

 

회원 칼럼/토론방


개신교 개혁? 개신교 분파? 종교개혁?
 이상봉  | 2021·01·03 20:55 | VOTE : 75 |
(잘못된 번역)
개신교 개혁? 개신교 분파? 종교개혁?

                            ~ 이상봉

역사(歷史)- 역사적인 사건-에
Protestant Reformation 이라는 것이 있다.

Protestant Reformation 이라고, 기록되어 있는 이 사건은,
16세기에 일어난 사건으로,
그 때, Roman Catholicism 에서 분리되어서,
Baptist, Lutheran, Calvinists, and Anglican 등등의 개신교가 생겼고...
그것들은, 또 다시, 분파(分派)를 거듭하여...
이제는, 미국 內에만도 무려 900 가지 이상의
예수교 宗派(종파)가 생겨나게 된...
그러한 “개신교 개혁(Protestant Reformation)”을 말하는 것이다.

[영어 Reform은
‘再(재)구성, 개정, 개선, 수정, 개혁’ 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으니까...
Protestant Reformation 는
당연히 “예수교 內에서의 재구성, 개정, 분파, 개혁” 이라고...
飜譯(번역) 되어야 되는 用語(용어)일 뿐이다.]

예수교 分派(분파)의 시작은...
Roman Catholicism (380 CE) 에서,
1054년에 Eastern Orthodoxy가 갈라져 나왔고...
그후, 16세기에 와서, 또다시,
Roman Catholicism 에서 Protestantism (개신교) 라는 것이
갈라져 나오게 되었다.
[당시, 카톨릭 사제인 Martin Luther(1483-1546)가,
1517년 10월 31일에,
면죄부 판매에 대한 비판을 하면서 시작된 사건이다.]

바로, 그때의 예수교 內에서의 개혁 사건을,
역사 용어로,
“Protestant Reformation (개신교 개혁, 개신교 분파)” 라고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있으니...
이 “예수교 內의 분파 사건”을,
한국에서는-
모든 학교에서 채택하고 있는 역사 교과서를 비릇하여...
모든 서적, 논문, 글 등등... 그리고 모든 국민들이...
하나 같이 모두 다- “종교개혁” 이라고 부르고 있다!는 점이다.

이 어찌된 일인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황당한 일이라고, 아니 할 수가 없다!

아마도, 애시당초에,
Protestant Reformation을 “종교개혁”이라고 번역한 사람에게서
문제가 시작 되었을 것이고...
그리고, 그 후에도 그 점에 대하여,
아무런 異議(이의) 제기가 없기 때문에...
지금까지 그렇게 사용되어 오고 있는 것이리라!

그래서, 이 기회에,
이곳 美國에 살고 있는 내가-
멀리 떨어져 있고, 또한 별로 영향력도 없는 내가-
이렇게 글로 나마, 이의(異議)를 제기하는 것이니까...
或(혹), 관심이 있는 者가 있다면... 그나마 큰 다행이 되리라!

세계 모든 나라에서는
분명히 Protestant Reformation (개신교 개혁) 이라고,
사용하고 있는 用語를...
어찌하여, 한국에서는 “종교개혁”이라는 말로,
전혀 다르게 遁甲(둔갑)을 시켜 사용하고 있는가?

그대! 그대의 눈에는
“Protestant Reformation(개신교 개혁)” 과
“Religion Reformation, Religious Reformation (종교 개혁)”이
똑같아 보이는가?

분명하고, 확실한 것이 있으니...
이 세상에는 오직 “예수교”라는 종교만 있는 것도 아니고...
또한 “예수교만 종교일 뿐”도 아닌데...
어떻게?  
“예수교 內에서의 분파나 개혁”
즉 “Roman Catholicism에서, 단지 Protestantism 으로 개혁한 것”이기에...
역사상 엄연히 “개신교 개혁, Protestant Reformation” 이라고,
분명하게 표시되어 있는 것을...
한국에서는 “종교개혁”이라고, 둔갑시켜서,
全國民이 사용하고 있게 되었는가?

사족(蛇足): 참고로 두가지를 첨부하면...

(1) 全 세계적으로는 몇가지의 예수교 종파가 있을 것 같은가?
내가, 본문에서, 미국 內의 개신교 종파만 900가지가 넘는다!고,
말을 하였지만...
그 무엇인가?를, 전 세계적으로 통계를 낸다!는 것은 쉽지가 않은데...
우선, 가장 쉬어 보이는 國家數(국가수)만 해도 정확하지가 않다!
U.N 회원국 숫자, Olympic Games(Olympics) 참가국 숫자,
World cup 참가국 숫자, I.S.O (국제표준화기구) 숫자가,
모두 다, 서로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따라서, 國家의 숫자만해도 195-249 개국으로 커다란 차이가 있는데...
[여기서 195개국이란?
U.N 가입국 193 에다, Holy see(교황청) & Palestine을 합친 숫자다.]
이 숫자 또한 언제 어떻게 바뀌게 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아무튼, 지구상에 있는 예수교 종파는 35,000개 정도가 된다.

(2) “종교개혁”이라는 용어는,
아마도, 日本에서 그렇게 번역(飜譯)하여 쓰고 있는 것을...
한국에서, 그와 똑같이 그대로 복사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긴, 한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일본식 용어와 어휘는
사실상, 일일이 다 세어 볼 수도 없을 정도로 많고도 많지 않은가?
그것이 어디 용어와 어휘 뿐인가?
하다못해, 한국에서 만들어 놓았다!는 “어린이 날” 이라는 것도,
일본의 것을 100% Copy 하여-
5월 5일이라는 그 날짜 까지도 고스란히 Copy 하여-
그대로 쓰고 있지 않은가? 에효!
  
그런데도,
여전히, “뭐 그 정도 쯤이야...” “별 것 아니다!” “괜찮다!”고 하면서,
그냥 넘어가려고 하는가?

도대체,
이런 저런 “잘못된 것들”을, 언제? 고치려고 하는고?

그렇다면...
“일모도원(日暮途遠)- 해는 저물고 갈길은 멀다.”- 라는 式의
생각 자체가 아에 없는 것이란 말인가?


  
  <회원 컬럼/토론방>은 세상만사 무엇이든지에 대한 회원들의 자유로운 의견/주장 개진을 위한 공간입니다
607   中- 露 의 동맹 (? )  김영식 21·11·13 98 52
606   佛,英,美, 간의 泥田鬪狗: AUKUS 와 자유 진영내의 분열  김영식 21·10·14 123 59
605   정치, 보수정당, 이념, 민주주의  김영식 21·09·15 121 56
604    Chaos 속의 Ambiguity 전략의 顚末(전말)  김영식 21·08·15 130 53
603   북-미 대화의 접점 찾기  김영식 21·08·01 128 49
602   중국과 한국, 숙명적 경쟁관계?  김영식 21·07·08 131 56
601   (詩) 이 길에서, 문득, 그녀와 마주치고 싶다!  이상봉 21·07·06 65 43
600   정치적 Syndrome 과 한국 정치의 발전: 보수 정당의 전망  김영식 21·06·04 140 58
599   버리고 싶은 시인 3  김기원 21·05·10 85 46
598   한국과 북한의 선택적 상황, 미-중의 정책적 차이  김영식 21·05·06 147 61
597   코로나대학 인생수업 고전온라인 수강안내  김기원 21·04·29 107 49
596   책을 출간하며,  김영식 21·04·14 165 56
595   Biden 팀의 첫 회전과 동아시아  김영식 21·03·30 158 64
594   코로나의 혼탁 속에 Biden 행정부와 한반도  김영식 21·02·11 160 73
593   “뭐, 대략-그냥 임시로-쓰실 생각”을  이상봉 21·02·07 116 74
592   미-북한 간의 북 핵 교섭 30여 년의 결과  김영식 21·01·12 279 76
  개신교 개혁? 개신교 분파? 종교개혁?  이상봉 21·01·03 165 75
590   Biden 행정부의 출범과 한반도: 변화의 모색  김영식 20·12·11 208 69
589   정책적 지도력 ( Policy Leadership )의 문제: 미국과 한국의 사례  김영식 20·11·12 172 74
123456789103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